“ICO 모금액 사용내역 감시“ 코인족 행동주의 등장

"ICO 모금액 사용내역 감시" 코인족 행동주의 등장

 

 

 

출처- 머니투데이 (클릭 시 이동)

 

ICO 모금액 사용처 투명하게 공개, 불법 사용되면 투자금 회수도 가능

 

ICO 발행기업과 투자자들이 모여 자금의 사용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ICO 전 과정을 감시하는 민간 ICO 자금 관리·감독 플랫폼인 '주리온라인'(Jury Online)이 2017년 6월 출범했다.

 

주리온라인 플랫폼은 ICO를 진행하는 '발행기업'과 그 기업이 실시하는 프로젝트에 자금을 조달하는 '투자자' 그리고 투자자들을 블록체인·ICT·금융·법률지식을 기반으로 조력하는 전문 중재위원인 '아비토'(Arbiter) 이렇게 세 주체들에 의해 운영된다.

 

최근에는 가상통화와 법정화폐를 연결해주는 국내 전자상거래 플랫폼 ‘링커코인’(LinkerCoin)의 문정곤 대표가 주리온라인의 새 아비토로 합류했다.

 

ICO 진행 당시 모금 내역 전체를 투명하게 공개한 링커코인은 전례 없는 파격적인 행보로 국내 ICO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문 대표는 "주리온라인은 ICO 업계가 안고 있는 근본 문제인 '모금액 사용내역의 불투명성' 문제를 정확히 지적한 모델"이라며 "주리온라인 같은 감시 플랫폼이 활성화돼 ICO 자금의 사용처와 투자 진행상황을 공개하지 않는 관행이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 2017 copyright by (Blockbank corp.).  ㅣ  BlockBank corp. ㅣ   Established date: 2017 ㅣ  
E-mail: info@blockbank.co.kr ㅣ Address: GukjeGeumyung-ro, Youngdeungpo-gu, Seoul 07326,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