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홍콩 가상화폐 거래소…세계 3대 ICO 지원 국가 될까

싱가포르, 홍콩 가상화폐 거래소…세계 3대 ICO 지원 국가 될까

 

 출처-국민일보(클릭시 이동)

 

 

중국이 암호화폐(가상화폐)관련 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싱가포르와 홍콩이 새로운 메카로 부상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지난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가상화폐 관련 기업 및 투자자들이 중국을 떠나 싱가포르와 홍콩으로 가면서 이들 두 곳이 가상화폐의 새로운 중심지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SCMP는 “작년 9월 이후 홍콩과 싱가포르에서 가상통화 관련 사업, 특히 가상화폐를 통해 자금을 마련하는 가상통화공개(ICO)가 많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가 지난해 9월 금융사기와 자금세탁에 이용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ICO를 불법적인 자금 모금 수단으로 규정하면서부터다.

싱가포르 가상화폐 기업 협회 및 스타트업협회 앤슨 질 회장은 “싱가포르를 ICO 허브가 됐다고 볼 수 없지만 작년 9월 이후 관련 활동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정보 서비스인 펀더빔의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싱가포르는 미국과 스위스에 이은 세계 3대 ICO 지원 국가로 손꼽히고 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 2017 copyright by (Blockbank corp.).  ㅣ  BlockBank corp. ㅣ   Established date: 2017 ㅣ  
E-mail: info@blockbank.co.kr ㅣ Address: GukjeGeumyung-ro, Youngdeungpo-gu, Seoul 07326,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