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의료 빅데이터·O2O…혁신성장 골든타임 놓친 청와대

 

출처-ETNEWS(클릭시 이동)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암호화폐를 둘러싸고 벌어진 규제 논란은 정부의 혁신성장 콘트롤타워 부재를 단적으로 드러냈다. 정부가 우왕좌왕하는 사이 해외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시범 서비스를 곳곳에서 도입하고 있다. 

지난 1월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이에 앞서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열린 차관회의에서 '가상통화 거래 실명제'를 실시한다는 내용이 나온 지 보름도 채 지나지 않아 정반대로 바뀐 정부 입장에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대혼란이 벌어졌다. 박 장관 발언으로 2000만원을 돌파했던 비트코인 가격은 단번에 1800만원까지 빠졌다. 이에 청와대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며, 각 부처 논의와 조율 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 2017 copyright by (Blockbank corp.).  ㅣ  BlockBank corp. ㅣ   Established date: 2017 ㅣ  
E-mail: info@blockbank.co.kr ㅣ Address: GukjeGeumyung-ro, Youngdeungpo-gu, Seoul 07326,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