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무방비” 피해액 400억원대... 보안 조치 미흡한 경우 손해배상 청구 가능

 


 출처-법률방송(클릭시 이동)

 

[법률방송뉴스=전혜원 앵커] 지난 10일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레일이 해킹 피해를 입었습니다. 해킹을 당한 가상화폐는 10% 이상 폭락했습니다. 유정훈 변호사의 ‘뉴스와 법’, 오늘은 가상화폐거래소 해킹에 대해서 이야기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먼저 코인레일이 어떤 피해를 입었다는 것인가요. 

[유정훈 변호사] 코인레일은 지난 10일 해킹 공격을 당해 펀디엑스·애스톤 등 9종의 가상화폐 36억개를 탈취 당했습니다. 금액으로는 210억원 상당의 펀디엑스, 149억 상당의 애스톤 등 총 400억 원대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앵커] 네. 해킹을 당한 가상화폐거래소, 어떤 식으로 당한 건가요.

[유정훈 변호사] 네. 해커가 암호화거래소 직원, 회원을 상대로 악성코드가 담긴 이메일을 보내서 감염을 시키면 감염된 계정이 다른 팀이나 동료들에게 업무를 가장하여 2차 공격을 가하고 이로 인해 내부 시스템까지 침입하는 스피어피싱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달 초에도 북한 공격자들로 추정되는 조직으로부터 코인레일 임직원들이 이런 공격 메일을 받았다고 합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 2017 copyright by (Blockbank corp.).  ㅣ  BlockBank corp. ㅣ   Established date: 2017 ㅣ  
E-mail: info@blockbank.co.kr ㅣ Address: GukjeGeumyung-ro, Youngdeungpo-gu, Seoul 07326, South Korea